족소양담경(GB) > GB34 양릉천 (陽陵泉)

Photo of author

By OKePaPa

| 업데이트 :

[1] 경혈명: GB34 양릉천 (陽陵泉)

1. 기본정보(★★★★)

소속경락 : 족소양담경(足少陽膽經) − GB(Gall Bladder meridian)

별명 : 근회, 양지릉천

효능 : 간과 담의 열을 뺴내고 근육의 진장을 풀어 관절이 잘 움직이하 하는 효능

특정혈 역할 : 합토혈, 팔회혈 중 근회, 담의 하합혈

근육/신경 : 장단비골근, 비복근 / 신측비복신경, 총비골신경

2. 혈명의 유래

2.1. 유래1

교(交)는 교회(交會)한다는 것을 가리킨다. 이 혈은 담경에 속하고 양유맥(陽維脈)과 만나는 교회(交會)혈이다. 양(陽)은 이 혈이 하퇴(下腿)의 외측(外側)에 위경(胃經)과 방광경(膀胱經)의 사이에 있다는 것을 가리키므로 양교(陽交)라고 이름하였다. 


陽交에서 交는 모임(會)을 가리키는데 이 穴은 足少陽膽經과 陽維脈의 모임이된다.

3. 혈의 위치

3.1. 혈위1

종아리의 종아리뼈쪽면에, 종아리뼈 머리(head of the fibula)에서 앞먼쪽(anterior and distal)의 오목한 곳에 취혈함.

On the fibular aspect of the leg, in the depression anterior and distal to the head of the fibula.

족소양담경(GB) > GB34 양릉천 (陽陵泉) 1

4. 혈의 취혈 : 양릉천 (陽陵泉)

4.1. 취혈1 

비골소두 하전방, 오목한 곳에서 취한다

4.2. 임상 취혈 

Details

허벅지부위-워터

방광경-워터2

5. 침뜸 방법 

5.1. 침구법1

– 0.8~1.2寸 直刺
– 脛骨 後緣을 향해 비스듬히 아래로 1~2寸 斜刺

[2] 세부정보 

1. 혈성

소간이담, 서근활락

舒筋脈(서근맥) 淸泄濕熱(청설습열) 驅腿膝風邪(구퇴슬풍사) 疏經絡濕滯(소경락습체) 强健腰腿(강건요퇴)

2. 주치

슬관절염, 반신불수, 좌골신경통, 각기, 전신근병

Details

3. 특효 사항

4. 특이 사항

담경에서 제일 중요한 혈이다. 담의 합혈(合穴)이고 팔회혈 중 근회혈이다. 병이 내측에 있을 때는 음릉천을 병이 외에 있을 때는 양릉천을 취한다. 또한 병이 배꼽위 냉증(冷症)일 때는 음릉천을, 외감의 양증(陽證) 증상일 때는 양릉천을 취한다. 근육과 건(tendon)의 문제가 있을 때 양릉천을 취하며 대개의 사람들에게 하는 이유는 이와 관련이 있다. 대개 사람들은 근육을 많이 사용하고 또 근육과 내부 장기는 반드시 연관이 있으므로 근육이 평안해야 내부 장기도 평안할 수 있다. 따라서 근육의 힘을 돕는다는 의미에서 양릉천을 자주 사용 한다.

5. 관련혈

[3] 참고 링크 정보 

1. 소속 경락에 대한 정보 링크

[클릭] 참조 링크 추가 보이기/감추기

2. 활용 가이드 링크

3. 경혈 특성 분석 및 분류 링크

4. 오케파파 경혈검색 링크 종합 메인 페이지

5. 용어 사전 메인 페이지

[검색키워드]
KACUPOINT_GB034
ACUPOINT_GB034
GB034

💛 아래쪽으로 이동 (클릭👍)

인체 경혈은 정말 소중한 정보입니다. 누구나 쉽고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계속 발전 시키겠습니다. 더 빠르게 검색되는 더 좋은 환경에서 더 좋은 컨테츠를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해당 경혈에 추가했으면 하는 내용 있으면 댓글 부탁 드립니다. 함께 만들어가요^^

감사합니다. 좀 더 활용성 높은 자료로 만들어 가겠습니다. 개선 의견 환영합니다!


[경혈검색] 페이지들은 경혈에 대한 정보를 쉽게 찾아보고 활용할 수 있도록 정리한 것입니다.
아직 완성된 것은 아니고 지속해서 활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내용을 보강해 나갈 계획입니다.
보완이 필요하거나 추가했으면 하는 내용이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시면 반영하겠습니다.
더 많은 사람이 우리 몸에 있는 중요 건강 정보인 경혈을 많이 활용하기를 바랍니다.

※ 구독을 해주시면 더 많은 정보 교류를 할 수 있습니다.


※ 댓글은 처음 쓰시는 경우에는 처음 댓글 쓴 내용이 바로 표시되지 않습니다. 스팸성 댓글 방지를 위한 시스템입니다.   처음 한 번 댓글 승인된 이후에는 댓글 쓴 내용이 바로 표시됩니다. 댓글 작성시 기재된 메일 주소는 다른 사람에게는 보이지 않습니다.